놈세 :
훌륭한 사람이 되라며

쌍심 :
쌍둥이로 태어났다고

千大子/信伊子 :
일제시대에 종임, 종숙, 종말, 말숙, 말순, 말자 : 딸을 그만 낳으라고, 자녀를 그만 낳으라고

외숙, 외자, 외순 :
처가집에서 낳았다고

차고튀어나올놈 :
아기가 태어날 때 박차고 튀어 나왔다고

富乭(부돌) :
자꾸 위 형제들이 죽으니까 생명을 붓들고 살아라고

寅粉(인분) :
걸직하고 건더기가 많은 삶을 살아가라고, 이 이름을 부를 때마다 지금도 창피하시다고 함

足看(족간) :
할아버지가 태어난 아이의 발이 너무 예쁘다고

末同(말동) :
마지막 아이라고, 원래는 막동이라고 지을려고 하다가 말동으로 호적에 오름

三分/三順/三淑 :
세번째로 태어났다고

五順/五淑 :
다섯번째로 태어났다고

몽글 :
발이 몽글몽글 예쁘게 생겼다고

간난이 :
아주 갓 태어난 아기처럼 항상 예쁘라고

莫乭(막돌) :
여자아이는 그만 낳고 남자아이를 나으라고

억순 :
억척스럽게 모든 걸 다 참아내고 순하게 살으라고

粉禮(분례) :
시골 화장실 옆에서 낳았다고

논만 :
논에서 일하다가 논둑에서 낳았다고

点心 :
점심시간쯤에 들어가 읍사무소 직원에게 점심이 되든 저녁이 되든 알아서 하라고 하여 읍사무소 직원이 점심으로 올림

言年(언년)

夏粉(하분) :
여름에 어머니가 분을 바르고 아이을 낳았다고

也文(야문) :
야무지고 다부지게 살으라고

次男(차남) :
다음에 남자아이 낳으라고

李大勞(이대로) :
막힘없이 쭉 이대로 잘 되라고. 그러나 지금은 친구들이 자꾸 '이대로, 저대로, 맘대로...'라고 놀림.

福順(복순) :
복 많이 받고 순하게 살으라고.

皮海子(패해자) :
여성. 경찰서에서 사건 조사할 때 가해자가와 피해자가 누구야고 물어 보았을 때 자꾸 자기 자신의 이름이 피해자라고 말하여 창피를 당하였다는 얘기

남자랑 :
여성. 선생님이나 친구들이 "남자랑은 어디 간거야. 남자랑은 자는거야 아니면 남자랑하고 뭐하러 간거야" 등으로 놀림.

安寧(안영) :
남성. 이름을 부를 때마다 잘 가라고 인사하는 것 같다.

유도탄 :
전쟁 무기 같은 이름

안테나 :
곧게 살으라고

육백만불 :

옛날 방송 인기프로 제목을 따서 지음. 성(姓)은 육

※ 성(姓)은 제외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