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유래 - 車차~崔최 작성일 2004-06-08

車 - 연안 차씨

시조 차효전은 유차달의 큰아들이다.

차효전의 7대 할아버지 차승색이 애장왕 때 좌상으로 있어쓴데, 왕이 삼촌 연승이 애장왕을 죽이고 헌덕왕으로 임금이 되자 벼슬에서 물러나 애장왕의 아들 공숙과 함께 헌덕왕이 사냥가는 것을 알고 죽이려다가 발각되었다.

체포령이 내려지자 아들과 함께 황해도 구월산으로 피해 할머니의 성씨인 양(楊)씨를 모방하여 유(柳)씨로 바꾸었다.

그 뒤 6대손인 유차달이 아들과 함께 고려 태조를 도와 고려 건국에 공을 세우고 유차달은 승상 벼슬에 올랐다.

그 때 임금이 성씨를 바꾼 내력을 알고, 유차달을 그냥 유씨로 있게 하고 아들 효전을 대광백에 봉하면서 연안 차씨로 고쳐주었다.


昌 - 창씨

본래 중국 성씨로 황제의 아들 창혜의 호손이라고 한다.

우리 나라에는 공주, 아산, 여산 등 5본이 있으며, 전주, 진안, 익산 등지에 50여 가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創 - 창씨

삼국사기에 창조리라는 사람이 기록되어 있는데, 그가 창씨와 관련이 있는지 모른다.

그는 294년 남부대사자로 국상이 되고 대주부르 지냈으며, 296년 모용외의 난을 평정하고 300년에 흉년이 들었는데도 임금이 사치스런 생활을 하자, 은퇴하여 은불인 미천왕을 세웠다고 한다.

아산, 여산, 장성의 3본이 있으며 경기도와 서울에 11가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蔡 - 채씨

문헌에 49본으로 되어 있으나, 고려 고종 때 중서시랑평장사 벼슬을 지낸 경평공 채송년을 시조로 하는 평강 채씨와 채선무를 시조로 하는 인천 채씨를 제외하고는 기록이 정확하지 않다.


蔡 - 인천 채씨

시조 채선무. 고려 중기에 동지사를 지내고 동지추밀원사가 되었다.

인천에 머물러 살았기 때문에 후손들이 그를 인천 채씨의 시조로 삼았다.

그는 고려 말에 벼슬을 하다가 조선이 세워지자 벼슬을 버리고 두문동으로 들어가 조선과는 관계를 끊었다.


蔡 - 평강 채씨

시조 채송년. 그의 기록도 정확하지 않다. 채씨는 본래 중국 주나라 문왕이 아들에게 채후를 봉하였으므로 채씨 성을 가졌다.

우리 나라에는 언제 들어왔는지 기록이 없다. 다만 그는 고려 고종 때 추밀승선 벼슬을 지내고 최향의 난 때 병마사로 난을 평정한 공으로 대장군이 되어 평강군에 봉해졌다.

후손들이 그를 시조로 평강을 본으로 삼았다.


千 - 천씨

천씨는 본관이 97본이나 되지만, 모두 영양 천씨를 원시조로 갈라져 나갔다.
천씨는 원래 중국의 성씨로서, 시조 천암은 명 나라 초기에 조신 벼슬을 지냈다.

그 뒤 기록이 끊겼다가 천만리를 중시조로 삼아 다시 그 계통을 이어오고 있다.

그는 명 나라 말기에 문과에 장원 급제하고 총독 오군수를 지냈다.

천만리는 임진왜란 때 아들 상, 희 형제를 데리고 우리 나라에 와 군량 수송을 맡으면서 큰 공을 세운 뒤, 귀화하여 영양 천씨의 시조가 되었다.


楚 - 파릉 초씨

시조는 초해창. 명 나라 파릉 사람으로 한림학사를 역임하였으나, 명 나라가 망하고 청 나라가 들어서자 벼슬을 거부하고 1664년 우리 나라로 망명하여 성산백에 봉해졌다.

후손들이 그의 고향 파릉을 본관으로 삼았다.


肖 - 제주 초씨

시조는 초고도. 그에 대한 정확한 기록은 없으나 원 나라에서 우리 나라로 귀화하여 제주도에 정착하였다.

스스로 제주를 본관으로 하고 제주 초씨의 시조가 되었다.


崔 - 최씨

최씨는 문헌상에 326본이나 된다. 최씨는 우리 나라 성씨 가운데서도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씨족이며, 전국에서 4번째로 많은 성씨이다.

신라의 사노(서라벌) 6부촌 중의 하나인 돌산 고허촌장 소벌도리를 모든 최씨의 원조로 하고 있다.

소벌도리의 24대손인 최치원의 윗대에서 여러 본관으로 갈라졌다.


崔 - 강릉 최씨

시조는 최필달. 최씨의 원시조인 소벌도리의 후예로 보고 있으나, 그 기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최필달은 고려 개국 때 왕건을 도와 공을 세우고 강릉부원군에 봉해져 본관이 강릉으로 되었다.

또 한편으로는 왕건의 사위인 최흔봉을 시조로 하여 계통을 이어오는 강릉 최씨가 따로 있다.


崔 - 경주 최씨

시조는 최치원. 소벌도리의 24대손으로 전해진다.

삼국유사에 의하면 6촌장은 모두 천강 사람으로 이, 최, 손, 정, 배, 설로 각각 성씨를 받았다.

후손들이 최치원을 중시조로, 경주를 본관으로 삼아 41대에 이르렀다.


崔 - 수성 최씨

시조는 최영규. 본성은 김씨였으나 충렬왕 때 수원 일대가 기강이 문란하고 인륜이 퇴폐해지자 임금이 크게 한탄하며 수원을 다스릴 신하를 찾았다.

그대 최영규가 자청하여 백성들을 사랑과 덕으로 다스려 1년이 채 못되어 살기 좋은 모범 지역으로 고쳐싸.

이에 임금이 감탄하며 큰 상을 내리고 수성백에 봉하면서 최씨로 성을 하사하였다.


崔 - 전주 최씨

시조는 소벌도리의 후예인 순작. 고려 정종 때 문과에 급제하고 문하시중으로 완주 개국백에 봉해졌다.

본관은 같으나 완산군에 봉해진 균을 시조로 하는 다른 전주 최씨도 있다.


崔 - 탐진 최씨

시조는 사전. 1126년 권신 이자겸이 권력을 휘두르자 인종과 협의하여 이자겸을 제거하였다. 그 공로로 병부상서가 되고 탐진백에 봉해져 탐진 최씨의 시조가 되었다.

금천파, 판서공파, 준양파, 효소파 등 9파로 갈라져 40대까지 내려왔다.


崔 - 해주 최씨

시조는 최은. 해동 공자로 널리 알려진 최충의 아버지로, 일찍이 해주 목민관이 되어 인정을 베풀고 선정을 하여 이름을 떨쳤다.

글과 문장이 뛰어났고, 덕망이 높았으며 뒤에 판이부사를 지냈으며, 여러 대가 해주에서 살아 해주를 본관으로 삼았다.

이 밖에도 간성 최씨, 강화 최씨, 개성 최씨, 계림 최씨, 고부 최씨, 곡강 최씨, 광주 최씨, 낭주 최씨, 동주 최씨, 부안 최씨, 수원 최씨, 아산 최씨, 양주 최씨, 양천 최씨, 연풍 최씨, 영천 최씨, 영흥 최씨, 완산 최씨, 용강 최씨, 용궁 최씨, 우봉 최씨, 원주 최씨, 직산 최씨, 진산 최씨, 청송 최씨, 청주 최씨, 초계 최씨, 충주 최씨, 태인 최씨, 통천 최씨, 한남 최씨, 화순 최씨, 황주 최씨, 홍해 최씨 등이 있다.


秋 - 전주 추씨

시조는 추엽. 송 나라 고종 때 사람으로 1141년 문과에 급제하여 문하시중이 되고, 고려 인종 때 우리 나라에 들어와 함흥에서 살았다.

그의 손자 적이 중렬왕 때 문과에 급제하고 예문각 대제학 벼슬을 하였다. 추엽의 10대손이 임진왜란 때 공을 세운 뒤 전주에 살다가 완주부원군이 되었다. 후손들이 전주를 본관으로 삼았다.

추계 추씨의 계통도 있다.